뒤로가기
도란도란 수다
더보기

밤 사이 비가..

2021.04.29

열시쯤 잠들었다 한시에 깨서 밤 사이 신나게 내리는 빗소리 들으면서 거즌 4시까지 멍~~때렸더니ㅋ 아침부터 눈덩이 무게가.. 모두모두 오늘도 다치지 마시고 화이팅 하세요!!

공감off1

공감되는 이야기라면 하트를 보내주세요~

댓글0
카카오톡 공유
링크 공유

아직 댓글이 없습니다.
공감하는 이야기라면 댓글을 남겨주세요.

사진 첨부
입력